낮고 느리게

일을 시작할 때는 거창하게 마음을 먹었다가 용두사미가 되는 일이 종종 있다.  이유는 몸의 상태가 바뀌어서이거나 혹은 외부 환경의 변화로 심리상태가 변해서이다.  몇 주 전 거창하게 마음 먹고 시작한 일을 깔고 앉아서 진행 안 시킨 지가 오래다.  날씨가 더워져서 게을러진 탓도 있고, 직장에서 여러 가지 변화들로 인해 마음이 떠돌고 있다. 

다음 주에 휴가를 가기 때문에 더욱 마음이 잡히지 않기도 한다.  휴가라지만 전반부에 처리해야 할 일들이 있어서 수요일 혹은 목요일이 되어서야 여행을 갈 수 있을 듯 하다.  이번 휴가엔 정말 아무 것도 안 하는 휴가를 보내고 싶다.  책이나 한 권(씩이나) 들고 가서 읽다가 오든지.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