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식당의 요리들도 대량으로 준비되어 식당에 배달된 재료들을 적절히 섞어서 만드는 시대이듯이, 영화도 클리셰 같은 구성요소돌을 이리저리 섞어서 2시간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는 구경거리를 만드는 시대인듯.

“내가 니 아빠다” 크리가 나올 때는 잠시 화면에서 눈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