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the Mouth of Madness

Sutter Cane이란 소설가의 책을 읽은 사람들이 마치 누군가에게 조종당하는듯이 사람을 해치기도 하고 이상한 행동들을 하는 걸 조사하기 시작하는 보험조사원의 이야기.  첨엔 기대하게 만드는 얘기인데 가면 갈수록 재미가 없어짐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