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

작년 하반기에 금융위기가 왔을 때부터 금융투자란 걸 조금씩 했는데, 한 번의 소규모 손실을 제외하곤 매번 괜찮은 수익을 냈다.  내가 말로만 듣던 ‘투자의 귀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는데…

어떤 투자이든지 판단을 내리는 데 쓸 수 있는 시간은 아주 짧다. 그리고 그런 판단을 짧은 시간에 내리기 위해서는 신경의 절반은 그곳에 가 있어야 한다.  그런 이유로 돈을 변동성이 심한 곳에 넣어두었을 때는 주업에 집중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요즘은 조용한 곳에 넣어두고 있다.  그랬더니 마음은 아주 편안한 상태가 되었다. ^^

5 thoughts on “금융투자

  1. 그렇다고 주업을 아주 열심히 하고 있는 건 아닌 걸 보니, 주업을 열심히 하기 위해선 긍정적 동인이 있어야 하겠다.

  2. daighter says:

    저는 여유가 많았다고 해도 성격상 잘 못했을 듯해요. -_- 그냥 어디 묻어두었더라면 잊을 수도 있을 듯…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