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 개않은 재난영화

주말에 영화 2012를 봤는데.. 2012를 그냥 ‘2012’라 하면 뭘 말하는 건지 애매해서 ‘영화 2012’라고 말하게 되는데.. 재미있었다.

시각 효과가 중요한 영화인데 특수 효과 잘 했고, 긴장감도 잘 유지됐고.

근데 전날 밤 잠을 충분히 못 잔 상태에서 조조 영화를 봤더니 중간에 조금씩 졸았다. 역시 출장 갔다 온 후유증이랄까.

4 thoughts on “2012 – 개않은 재난영화

  1. daighter says:

    보셨군요… 저는 예고판만으로도 충분하군, 싶었지만… 그래도 대낮에 가볼까 싶네요. ^^;; 밤에 보고 나오면 기분이 어떨지 몰라서요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