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의 옥석이 가려지는 때

영화 50/50를 보고 나니 드는 생각.

어디 게시판에 가보니 50/50에서 조셉 고든-레빗(암환자)의 친구로 나오는 세스 로건이 조셉 고든-레빗을 이용해서 여자를 꼬셨다라는 식의 해석을 하는 글이 있던데,

그렇게 생각하면 안 된다고 봐.

친구가 암에 걸렸을 때 할 수 있는 최선은 그 친구 옆에 계속 친구로 남아 있으면서 그 친구가 즐겁게 살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야. 세스 로건은 그렇게 하기 위해 조셉 고든-레빗을 데리고 클럽에 가서 여자를 꼬시기도 하고, 배신 때린 여자친구의 그림을 함께 칼로 찢고 불태우면서 유쾌해했던 것이지.

조셉 고든-레빗의 여자친구는 현실에서 일어날 개연성이 높은 행동들을 하지. 처음엔 남자친구의 곁에 끝까지 남아서 그를 보살필 것이라 말하지만, 그 말을 하면서 동시에 그녀의 머리 속에는 새로운 남자를 만날 생각이 피어오르고 있었을 거야.

하지만 섣불리 여자를 욕하면 안돼. 어쩌면 그건 본능에 깊숙히 임베드된 프로그램이 활성화되면서 나타난 행동일 수 있으니까. 본능적이기만 하면 용서가 되나요? 대부분의 경우는 그렇다고 봐. 범죄를 저지르지만 않는다면. 남자친구를 배신하는 것이 범죄는 아니잖아?

내 경우는 어땠냐면, 오랫동안 알고 지냈던 친구들이 오히려 더 나를 섭섭하게 하더라. 이런 이야기는 이 블로그에 처음 쓰는데. 근데 무작정 그 놈들이 나쁜 놈들이라고 보기보단 본능에 깊숙히 임베드된 프로그램이 활성화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보곤 했어. 그런 게 니들의 본성이라면 그렇게 사는 게 맞겠지.

한동안 연락 안하던 놈이 뜬금없이 연락 하더니 나보고 왜 연락 자주 안하냐고 화내던 일도 있었는데, (너는 이 글 볼지도 모르겠다) 그건 아무리 해도 이해가 안되긴 하더라. 그런 프로그램이 임베드되어 있다면 그건 아마 생산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잘못 심어진 컴퓨터인 거 같거든. 그래도 이해는 하려고 해. 범죄는 아니잖아?

나에겐 바이러스가 임베드된 친구들보다 세스 로건 같았던 친구들이 더 많았으니까 상관은 없었어.

다시 여자친구 이야기로 넘어가서,

50/50는 나에게는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영화였어. 조셉 고든-레빗이 자신의 담당 상담사와 사랑에 빠진다는 이야기가 해피엔딩이라서 그런 것인데. 나에게는 여자가 나의 병을 알고서는 떠나간 사례들이 몇번 있기에 여자와 깊은 관계에 들어가는 데 있어 심리적인 장벽이 있는데, 이 영화가 그런 심리적 장벽을 낮추는 데에 도움이 되었다는 것이지.

여친이 레빗을 왜 떠나는가와 상담사가 왜 레빗과 사랑에 빠지는지를 비교해보면 좀더 사안은 명확해질 것 같은데, 똑같은 한 인간이 전 여친에게는 depreciating asset으로 인지되고 상담사에게는 appreciating asset으로 인지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지. 이거 bargaining 이야기할 때도 나오는 것인데. 길게 이야기하기는 싫고.

암튼, 50/50을 보면서 나는 많은 마음의 위로를 받았다는 것. 그래도 조셉 고든-레빗은 행복한 암환자였다는 것. 대부분은 그 전에 경제적인 문제에 부딪히게 되는데 말이지. 특히나 미국이라면. 뭐 이것도 너무 현실적으로 가자면 마이클 무어의 영화가 되어버릴테니 관두고.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