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잠수가 읽은 책

올해 읽은 책들 순위

1. 반 고흐 – 영혼의 편지, 빈센트 반 고흐 지음, 신경림 옮김, 예담출판사

힘들 때 많은 도움이 되어준 책이다. 

내가 정말 그리고 싶은 그림 – 반 고흐, 영혼의 편지 中

반 고흐 편지 중에서

영생의 예술

2. 사기열전, 사마천 지음, 김원중 옮김, 을유문화사

역시 힘들 때 많은 도움이 되어준 책이다.  자신이 대단히 운이 없다고 생각하거나 처지를 비관하고 싶을 때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은 책이다.

3. The Da Vinci Code – Dan Brown

4. 조선왕 독살사건, 이덕일 지음, 다산초당

요즘 한겨레21에서 역사칼럼을 쓰고 있는 이덕일씨의 책이다.  노론이 친일부역하고 그 노론의 후예들이 한국 역사학계를 장악하면서 한쪽으로 쏠린 역사를 바로잡는 노력을 하고 있는 사람인데, 임진왜란 후 망했어야 했으면서도 망하지 않은 조선이 그 이후 역사에서 수많은 사람들에게 고통을 제곱해주었는지 읽을 수 있다. 

물론 조선왕 독살사건 이야기가 나온다.  하지만 큰 흐름을 알게 해주는 책.

5. 스키너의 심리상자 열기, 로렌 슬레이터 지음, 조증열 옮김, 에코의 서재

이 책은 베스트셀러이고 많은 사람들이 칭찬한 책이므로 패스.  하지만, 중독에 대한 부분은 오독의 여지가 있음.

중독이 환경에 의해 결정된다고?

6. Breakfast of Champions, Kurt Vonnegut, Bantam Dell Publishing Group

독설과 풍자를 좋아하는 독자라면 필독해야 할 현대 작가 Kurt Vonnegut.  미국의 성석제라 하면 비유가 우습나?  성석제를 비슷한 이유로 높게 평가하는 나로서는 영어 작가 중에서는 Kurt Vonnegut을 꼽는다.

7. 구약성서, 명화를 만나다, 키아라 데 카포아 지음, 김숙 옮김, 예경

서양미술에서 성서를 빼버리면 남는 작품의 수는 30%도 안 되지 않을까?  개인적인 추측이다.  그만큼 많은 그림이 성서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  따라서 성서를 알면 더욱 풍부하게 그림을 볼 수 있다.  거기다가 이 책처럼 그림과 성서이야기를 매칭시켜놓은 책이 있다면 더욱 좋다. 

8. 신약성서, 명화를 만나다, 스테파노 추피 지음, 정은진 옮김, 예경

위와 같은 이유

9. 50일간의 유럽 미술관 체험 1 (개정판), 이주헌 지음, 학고재

이주헌의 이 책은 초판이 나왔을 당시에 더 의미가 있었을 것이다.  지금은 미술 소개 책들이 많이 나와있어서 이 책의 의미가 많이 퇴색한 듯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풍부한 컨텍스트를 제공한다.

10. 도둑맞은 베르메르, 구치키 유리코 지음, 장민주 옮김, 눌와

11. 21세기 디자인 문화 탐사, 김민수 지음, 솔

아직 책장만 들춘 상태라 점수 주기 곤란해서 여기에 둠.  2007년 읽은 도서로 이양될 것 같음.

12. A People’s History of the United States, Howard Zinn, Harper Perennial Modern Classics

좋은 책이지만 아직 조금밖에 안 읽어서 여기에 둠.  역시 2007년 도서로 넘어갈 듯.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